경찰 개방형 인권정책관 신설…시도청에 현장인권상담센터 설치

국민 권익보호·피해자 보호 중심 수사체계 확립

URL복사
경찰청이 국가수사본부 체계 안착과 함께 오는 7월 1일 자치경찰제의 본격적인 출범을 앞두고 인권경찰 구현을 위한 개혁방안을 마련했다.

외부 전문가를 영입해 ‘개방형 인권정책관’을 신설하고 전국 경찰관서에 인권 전담부서인 ‘청문감사인권담당관’을 설치하는 등 국민 권익 보호와 피해자 보호 중심의 책임수사체계를 확립해 나간다.

또한 경찰 수사의 적법절차 준수 여부와 인권보호 실태를 변호인을 통해 확인하는 ‘변호인 수사과정 모니터링제’를 도입하고, 전국 18개 시도경찰청과 서울권 경찰서 2곳에 ‘현장인권상담센터’를 설치할 계획이다.


경찰청은 10일 경찰청 인권위원회와 경찰청장 등 경찰청 주요 지휘부가 참석한 가운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인권경찰 구현을 위한 경찰개혁 로드맵’을 발표했다.

경찰이 시민인권 옹호자로서의 책무성을 강화하는 ‘인권경찰’로 거듭나기 위한 의지를 밝히고, 인권경찰로 나아가기 위한 청사진을 제시했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경찰청은 밝혔다.

김창룡 청장은 이날 발표에서 “34년 전 오늘은 전국 곳곳의 광장과 거리에서 피어난 국민의 열망과 함성으로 민주주의의 거대한 흐름을 만들어낸 날”이라면서 ‘6·10 민주항쟁기념일’의 의미를 되새겼다.

이어 “그 동안 경찰은 지난 과오에 대한 진정어린 성찰을 토대로 개혁의 노력을 경주해왔고, 인권이 국민의 삶에 뿌리내리고 구체적인 삶의 변화로 이어지게 하기 위해 경찰관 인권행동강령을 선포해 오늘 1주년을 맞았다”고 설명했다.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