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곡물가격 상승…사료·식품 원료구매 금리 0.2%p 추가 인하

업계 요청시 전국 세관 24시간 긴급통관지원팀 통해 최우선 처리

URL복사
정부가 국제 곡물가격 상승에 대응해 국내 사료 및 식품 제조·외식 업체의 원료구매자금 금리를 추가 인하한다. 백신 등에 한해 허용되고 있는 긴급 통관 절차도 도입하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 등 관계부처는 2일 최근 국제곡물 가격 상승에 따른 국내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제14차 물가관계 차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국제곡물 수입가격 부담 완화를 위한 추가 대책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사료업체 및 식품 제조·외식 업체의 원료구매자금 금리를 0.2%포인트 추가 인하한다.

이들 업체의 금리는 2.5~3.0%였는데 지난 4월 0.5%포인트 낮춰 2.0~2.5%가 적용되고 있었다. 농식품부는 이번 조치로 금리가 1.8~2.3% 선에서 정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료업체는 500억원, 식품업체는 1440억원까지 이 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다.

관세청은 국제곡물 업계의 요청이 있을 경우 전국 세관 24시간 긴급통관지원팀을 통해 최우선 처리해주기로 했다. 현재는 코로나19 백신, 차량용 반도체, AI에 따른 수입계란 등에 한해 지원 중이다.

이와 함께 국제곡물 국내 공급망을 다양화하기 위해 해외 공급망을 확보한 우리 기업을 통한 국내 공급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