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래구, 건전한 자동차 문화 정착을 위한 불법 자동차 집중 단속

불법명의 자동차(대포차), 무단방치, 불법구조변경 등 단속

URL복사

 

(한국국정일보) 부산 동래구는 건전한 자동차 문화 정착을 위해 5월 1일부터 31일까지 한 달간 불법 자동차를 집중 단속한다고 밝혔다.


단속대상은 불법명의 자동차(대포차), 불법 튜닝(구조변경), 무단방치 및 정기검사를 받지 않은 자동차 등이다.


단속 방법은 주민안전과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이면도로 및 공한지 등을 수시로 순찰하여 단속하고, 부산시 및 한국교통안전공단 등 관계기관과 합동단속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단속된 차량은 위반 사항에 따라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 임시검사명령 및 1000만원 이하의 벌금 등의 처분을 받게 된다.


동래구 관계자는 “불법 자동차 집중 단속을 적극적으로 홍보하여 건전한 자동차 문화를 정착시켜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 부산시 동래구]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