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올해 긴급지원사업비 서울 자치구 중 최대 확보

2021년 긴급지원 사업비 21억4,500만원…기준 완화 대상자 확대

URL복사

 

(한국국정일보) 서울특별시 동대문구는 코로나19 상황 장기화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취약계층을 살피고자 긴급복지지원과 복지사각지대 발굴에 총력을 다한다.


구는 올해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가장 많은 긴급지원 사업비(약 21억4,500만 원)를 확보하고, 코로나19로 생계가 어려워진 구민을 위해 기준을 완화하여 적극적으로 긴급지원을 한다. 이와 함께 긴급지원이 필요한 가구가 누락되는 일이 없도록 기준 완화에 대한 홍보도 활발히 한다.


또한 숨어있는 취약계층, 코로나19 장기화로 실직․폐업 등을 겪고 있는 복지사각지대 주민 등을 찾아내고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활용한다.


우선 주거급여 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중 전기‧가스‧수도 등 공과금‧건강보험료‧금융 연체, 국민연금 체납, 실업급여를 수급한 정보가 있는 대상자를 선별해 소득, 재산, 복지 욕구 등의 상황을 종합적으로 확인‧상담하고 복지 서비스를 지원한다.


더욱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복지 대상자 발굴 및 지원을 위해 동 별로 운영 중인 다양한 주민관계망도 통합 운영한다. 일상 생활에서 어려운 이웃을 발견해 온 이웃지킴이, 나눔가게, 시민찾동이 등은 명예사회복지공무원으로서 복지 대상자를 발굴‧신고하고, 이웃의 안부를 지속적으로 확인해 온 이웃살피미, 나눔 이웃 등은 이웃살피미로 통합되어 꾸준한 지원과 모니터링을 한다.


구는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및 이웃살피미들이 위기가구 발견 시 복지도우미로서 역할을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긴급복지, 돌봄SOS사업 등 사회복지서비스에 대한 교육도 진행할 계획이다.


새로 발굴된 취약계층과 기존 복지대상자를 촘촘하게 관리하기 위해 심층 상담 등의 복지사각지대 발굴조사를 기존 연 6회에서 올해는 연 10회로 확대하여 운영한다.


구는 지난해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복지플래너, 동희망복지위원회, 명예사회복지공무원, 이웃살피미 등을 통해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주민을 적극 발굴한 결과, 총 8,501가구에 35억5,316만원의 긴급지원을 지급할 수 있었으며, 기초생활수급자 1,372가구, 서울형기초생활보장 68가구 등을 연계 지원할 수 있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복지사각지대 주민을 발굴하여 적기에 위기상황이 해소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은 몇 번을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며, “앞으로도 주민들과 함께 복지사각지대 없는 동대문구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출처 :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