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와 함께

전체기사 보기

문 의장, 람지 테이무로프 주한아제르바이잔대사 예방 받아

자원이 풍부한 아제르바이잔과 한국의 기술?자본이 힘을 합칠 필요”

문희상 국회의장은 21일(화) 오후 국회의장 집무실에서 람지 테이무로프(Ramzi TEYMUROV) 주한아제르바이잔대사의 예방을 받고 양국 간 협력관계 증진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문 의장은 아제르바이잔 건국 100주년을 축하하는 말을 건내며 “아제르바이잔 건국 100주년을 축하한다. 건국 100주년 기념식에 초청해주셔서 감사하지만, 국회 일정상 응하지 못해 죄송스럽다”면서“한국과 아제르바이잔은 1992년 수교 이래 여러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해오고 있으나, 경제분야에서 더욱 협력할 필요가 있다”면서 “자원이 풍부한 아제르바이잔과 한국의 기술,자본이 힘을 합치면 양국에 Win-Win이며, 큰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문 의장은 남북관계와 관련해 “한반도 정세가 매우 중요한 상황에 놓여 있다. 국제무대에서 아제르바이잔의 지지와 협력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테이무로프 주한아제르바이잔대사는 먼저 문희상 의장에게 취임축하 인사를 전한 뒤, “양국의 지속적인 교류?협력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한반도 평화 정착에도 적극적인 지지와 응원을 보내겠다”고 답했다. 이날 예방에 우리측에서는 이명수 한-아제르바이잔 의원친선협회장, 박수현 의장비서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