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ㆍ특집

전체기사 보기

성북구, 자활기관 협의체를 통한 성과 극대화 노력

자활사업 민·관 협력체계 강화로 효율성 제고

(한국국정일보) 성북구(구청장 이승로) 자활사업의 성과 극대화를 위해 더 활발한 민관협력체계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지난 21일에는 자활사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공공·민간분야 전문위원으로 구성된 ‘성북구 자활기관협의체’가 모두 모여, 2019년 자활사업 점검 및 성과평가, 2020년도 연간 자활지원계획 수립 등 자활사업의 운영방향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가 열렸다. 이 날 회의를 통해 구는 올해 약 46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11개 자활사업단을 운영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저소득층에게 자립 할 수 있는 일자리를 640여개를 제공하기로 결정되었다. 특히, 단순한 지원이 아닌 신규사업 발굴, 자활사업 내실화에 중점을 두면서 저소득층 일자리 창출을 위한 자활사업단 및 자활기업의 성공적인 창업을 위한 자활지원 활성화를 시도한다고 한다. 한편, 구는 2019년 자활근로사업단 및 시범사업 운영을 통해 자활일자리 확대 및 자활기반을 마련하였다. 특히,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성북지역자활센터가 한국자활복지개발원 주최 2019 자활사례관리 우수사례 장려상 수상하였으며, 취·창업지원 및 경제적 자립을 위한 자격증 취득 지원 등 청년자립도전 우수사례 기관으로 선정되는 큰 성



포토



핫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