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전체기사 보기

洞 주민자치 역사 새롭게 쓴다

9~11일 한강로, 효창, 용산2가, 용문동 발대식 이어가

(한국국정일보)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동(洞) 직능·민간단체, 주민을 아우르는 ‘서울형 주민자치회’ 시범사업으로 5개동(한남, 한강로, 효창, 용산2가, 용문) 주민자치회 발대식을 이어간다. 먼저 한남동주민센터(동장 권윤구)가 5일 오후 5시 동 주민센터 대강당(지하1층)에서 주민자치회 발대식을 가졌다. 행사는 위촉장 수여, 경과보고, 구청장 및 자치회장 인사말, 저녁 만찬 순으로 2시간 동안 진행됐으며 성장현 용산구청장, 권윤구 한남동장, 장성림 한남동 주민자치회장, 주민자치회 위원 등 100명이 자리했다. 5개동 주민센터는 지난 7~9월 동 주민자치회 위원 공개모집을 진행한 바 있다. 서울특별시 용산구 주민자치회 설치·운영에 관한 조례 제7조(위원의 자격) 및 제8조(위원의 위촉)에 따른 것이다. 한남동의 경우 주민 57명으로부터 주민자치회 참여 신청서를 접수했다. 최종 인원(50명)은 교육(주민자치학교)을 거쳐 확정된 사항이다. 대다수 위원들의 추천을 받아 한남동 초대 자치회장 직을 맡게 된 장성림(남·70)씨는 “6개월 간 노력 끝에 동 주민자치회가 드디어 발족을 했다”며 “열심히 활동해서 주민자치 실현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소감을



포토



핫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