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전체기사 보기

이미영 울산시의원, 울산문화예술회관 현장 방문

시설 점검 및 공연 예산, 예술단 근무여건 등 애로사항 청취

 (한국국정일보) 울산광역시의회 이미영 의원(행정자치위원)은 26일 오후 울산문화예술회관을 현장 방문해 회관 시설과 예술단 근무여건 등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미영 의원은 이날 문화예술관 공연․전시시설과 시립예술단 연습실 등을 일일이 둘러보고 김지태 관장으로부터 문화예술회관 운영과 시설에 대한 전반적인 현황을 보고받았다. 김지태 관장은 “코로나 시기, 시민들의 문화 향유와 저변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특히 올해는 문예회관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시립예술단 사무국의 자율권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박상진 의사 순국 100주년 시민뮤지컬 예산 부족 △회관 시설 노후 △예술단 연습공간 부족 등의 고충을 토로했다. 이미영 의원도 개관 25년이 지난 울산문예회관은 타 지역 문예회관에 비해 시설이 매우 열악하다는데 공감하고 공연자와 시민들의 안전의 위한 리모델링 필요성을 확인했다. 이미영 의원은 “문예회관 구석구석을 살펴보니 안전사고마저 우려된다”며 “안전성을 강화하고 무대시스템을 현대식으로 바꿔 시민에게 안전하고 즐거운 공간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박상진 의사 순국 100주년 기념 시민뮤지컬 예산 확보와 클래식 전



포토



핫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