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용산구, 역사문화특구 지정 신청을 위한 온라인공청회

역사문화특구 지정 신청…5대 분야 16개 사업 추진

URL복사

(한국국정일보) “용산은 한걸음만 걸어도 곳곳이 살아있는 역사의 현장입니다. 역사문화특구 사업을 통해 선조들의 문화유산을 계승·발전시키고 고부가가치 문화사업으로 지역상권을 활성화 시키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의 말이다.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15일 구청 대회의실에서 ‘(가칭)용산역사문화특구 지정 신청을 위한 주민공청회’를 개최했다.


규제자유특구 및 지역특화발전특구에 관한 규제특례법(지역특구법) 제7조에 따라서다.


행사는 개회, 구청장 인사말, 특구계획(안) 발표, 특구지정 필요성 소개, 토론, 폐회 순으로 1시간 30분간 진행됐으며 성장현 용산구청장, 이석 (재)한국산업관계연구원 수석연구위원, 민승현 서울연구원 도시공간연구실 연구위원, 김군수 경기연구원 경제사회연구실 선임연구위원 등이 자리했다.


구는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참석인원을 최소화시켰으며 대신 행사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생중계, 누구나 영상을 볼 수 있도록 했다. 해당 영상은 일주일 간 용산구청 유튜브에 게시된다.


구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공청회 참석인원을 최소화시켰다”며 “온라인에 영상을 올린 만큼 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의견을 기다린다”고 말했다.


주민 의견제출 기한은 22일 오후 6시까지다. 담당자 이메일로 의견서를 내면 된다. 관련 서식은 구 홈페이지 공고고시란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구는 공청회를 통해 받은 의견과 구의회 의견을 특구계획(안)에 반영, 오는 연말께 해당 계획을 정부 주무 부처인 중소벤처기업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특구 지정 여부는 신청일로부터 90일 이내에 결정된다.


용산역사문화특구는 한강로3가 65-154 외 229 필지 63만2748㎡를 말한다.


구는 2020~2024년 5개년에 걸쳐 국시구비 633억원(국비 27억원, 시비 157억원, 구비 212억원, 민자 236억원)을 투입, 이곳에서 ▲도심 역사거점 구축 ▲삶 속에 스며드는 역사문화 ▲Y-관광벨트 조성 ▲역사문화 일자리 발굴 ▲일자리 플랫폼 구축 등 5대 분야 16개 사업을 집중 추진하기로 했다.


주요 사업으로는 (가칭)용산역사박물관 건립 및 운영, 이봉창 의사 기념관(역사울림관) 운영, 박물관 도시 브랜드 구축, 이태원 지구촌축제 활성화, 테마별 특화거리 조성, 용산 역사문화탐방 운영, 박물관·대사관 청년인턴 운영, 문화예술창작가 지원, 용산전자상가 활성화 등이 있다.


용산역사박물관은 옛 용산철도병원 부지(한강대로14길 35-29)에 건립된다. 지하 1층, 지상 2층, 연면적 2429㎡ 규모다. 기존 건물을 리모델링, 전시관·수장고·교육실 용도로 꾸민다. 지난달 전시상세기본계획을 세웠으며 현재 용산철도병원 복원·정비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내년 착공, 2022년 준공 예정이다.


이봉창 의사 역사울림관은 다음달 개장한다. 위치는 효창동 286-7번지, 부지 면적은 484.4㎡다. 기념관 규모는 지상 1층, 연면적 70㎡이며 전통 목구조에 기와지붕을 올렸다. 내부는 전시실, 사무실, 휴게실로 나뉜다. 건물 외 부지는 이봉창 역사공원으로 조성 중이다.


이 외도 구는 국립중앙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 등 지역 내 기존 11개 등록박물관을 통합, 연계, 지원함으로써 박물관 도시 브랜드이미지를 새롭게 구축한다. 서빙고로 일대 박물관 특화거리 조성을 계획하고 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용산 역사문화특구 지정 추진과 관련, 주민·전문가 의견수렴을 위해 공청회를 가졌다”며 “구가 역사문화특구로 지정이 되면 법령상 각종 규제 특례를 받을 수 있고 여러 특화사업을 통해 490억원에 달하는 경제적 부가가치도 유발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출처 : 서울특별시용산구]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