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제2차 인권증진기본계획 수립’본격화

시민․인권전문가 등 각계각층의 현장 목소리 반영

URL복사

(한국국정일보) 울산시는 9월 15일 오후 2시 의사당 1층 시민홀에서 울산시 인권위원과 관계기관 및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제2기 울산시 인권증진 기본계획 연구용역’중간 보고회를 개최한다.



이날 보고회는 울산시 시민신문고위원회가 제1차 인권증진기본계획(2016~2020년)에 이어 ‘실질적 인권도시로서의 기반구축’을 위한 제2차 인권증진기본계획(2021~2025년) 수립 추진상황을 보고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보고회에서는 현재까지 도출된 각 분야별 과제에 대한 실행방안 마련에 대한 토의가 진행된다.


또한, 제2차 울산광역시 인권증진 기본계획 수립을 위해 지난 7월 16에서 8월 21일까지 시민 605명, 공무원 85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와 다문화, 여성, 장애인, 아동 등 9개 분야 총 30여 명의 전문가가 참여한 전문가 초점 집단 인터뷰(Focused Group Interview: FGI) 결과 발표도 실시된다.


울산시는 이번 보고회에서 논의된 현장의 인권문제와 의견을 바탕으로 제1차 인권증진 기본계획의 이행 여부를 점검하고, 또한 제안된 사업들을 심층 검토해 제2차 인권증진기본계획에 반영할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보고회에 관심있는 시민과 관계자는 누구라도 참여가 가능하다.”며 “앞으로 12월까지 전문가 자문회의 및 공청회, 최종보고회를 거쳐 향후 5년간 이행해 나갈 울산시 인권증진기본계획을 내실있게 수립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뉴스출처 : 울산시]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