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정부‧국회 간 또 여야 간, 여야정 간 협치 더욱 발전하길"

이낙연 "여야 대표 간 회동 또는 일대일 회담도 좋다"…김종인과 회동 요청

URL복사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더불어민주당 주요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국회 일정 그리고 또 당 일정이 아주 바쁘실 텐데 이렇게 초청에 응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우리 평소 같으면 총선을 마치면 우리 의원님들 그리고 또 당 지도부, 원내대표부, 이렇게 두루 청와대로 초청해서 함께 소통하고 또 단합하는 그런 기회를 가져왔었는데 이번에는 코로나 때문에 그런 기회를 가지지 못했다"며 "오늘도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에 당 지도부 모두를 모시지 못하고 당 지도부 가운데서도 주요지도부 몇 분만 모시게 되었고, 또 식사도 대접하지 못하게 되었다. 양해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코로나 상황이 좀 안정되어 나가면 당 최고위원단, 원내대표단 또는 상임위원장 그리고 또 의원님들, 이렇게 청와대로 모셔서 서로 소통하는 그런 시간을 가지도록 하겠으며, 우선은 의원님들께 특히 아직 한 번도 만나보지 못한 초선 의원님들께 그런 미안한 심정을 잘 전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여야간의 협치 또 나아가서는 여야정 간의 합의 또는 정부과 국회간의 협치. 이런 협치들이 지금처럼 국민들이 절실히 바라는 그런 시기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대통령님께서 굉장히 바쁘시고 또 코로나19 때문에 제약이 물리적으로나 심리적으로나 많은 시기에 저희들을 불러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시기가 시기이기 때문에 저를 포함한 당 지도부도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제가 여러 차례 국민들 앞에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당정청은 운명공동체이며 당은 그 축의 하나다. 그 책임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사회 안전망의 확충이라든가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제도적인 장치를 이번에 보강해야 되겠다"며 "균형발전을 위한 정치적 합의 내지는 입법까지도 이번 회기 내에 서두를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