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금천구, 코로나19 대응 등 제2차 추경 253억원 편성

포스트 코로나 시대 재정수요 대비 재정안정화기금 133억 반영

URL복사

(한국국정일보)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코로나19 감염병 장기화에 따른 제1차 추경 270억 원에 이어 총 253억 규모의 제2차 추경안을 지난 19일(수) 구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번 추경안은 순세계잉여금에 더해 세출구조조정을 통한 가용재원을 모두 동원해 마련한 것으로,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등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과 코로나 감염병 확산 방지, 구 현안사업 등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


구는 코로나19 대응 방역활동 지원, 소상공인 지원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자금으로 175억 원을 투입한다.


또한, 구는 서울산업진흥원과 협력해 ‘중소기업 서울사랑 고용행복 지원사업’을 시행, 지역 소재 중소기업 직원을 대상으로 서울사랑상품권 1인당 40만원을 지원한다.


재난관리기금으로 33억을 배정, 감염병 방역 강화, 건강취약계층 방역키트 지원 등 감염병 대응을 강화하고, 그동안 코로나19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였던 신규 창업 소상공인 약 2,600개소에 대한 영업유지기반 지원금으로 18억 원을 편성했다.


구는 이번 추경을 통해 역대 최대 공공일자리 제공해 취약계층의 생계를 지원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코로나19극복 희망일자리 사업을 위해 7억 원을 추가, 총 82억 원을 투입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생활이 어려운 취약계층 1,800여명에게 공공일자리를 제공한다.


아울러, 포스트 코로나 시대 재정수요에 대비하기 위해 재정안정화 기금 133억 원을 적립한다.


또, 구는 24시간 운영하는 스마트민원발급 창구를 추가 설치하고, 전통시장 비대면 배송서비스 지원, 동주민센터 전자출입명부 도입 등 비대면 서비스를 확대해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대비해 나갈 계획이다.


이밖에도 구는 민선7기 성과완성을 위한 마중물 사업으로 공원 재조성, 체육시설 설치 등 생활SOC 조성에 75억 원, 보조금 반납금 85억 원도 함께 편성했다고 밝혔다.


구가 제출한 이번 제2차 추가경정 예산안은 오는 26일(수)에 열리는 금천구의회 임시회에서 심의·의결을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이번 추경은 과감한 세출구조조정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위기상황에 놓여있는 민생경제를 살리기 위한 예산을 최대 편성하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구 예산을 집중 투입해 지역경제를 회복하고, 구민생활을 안정화 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출처 : 서울시 금천구]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