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성동구, 코로나19 대비 추경예산 252억 원 편성

방역체계 유지, 민생 경제 충격 최소화, 경제 위기 해소 등 구민 고통 완화 전력

(한국국정일보)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민생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 추진을 위한 총 252억 원의 추가경정예산을 증액 편성한다고 밝혔다.



이번 추경은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철저한 방역체계를 유지하고 민생 경제 충격을 최소화해 실직 및 일시적 경제 위기 해소 등 구민의 고통을 완화 하기 위한 사업 추진을 위해 편성했다.


먼저, 코로나19 확산 및 장기화에 대응하기 위한 ▶상시 방역체계 구축을 위한 사업비 8억 7,900만 원 ▶재해·재난 등 긴급 상황에 신속한 대응을 위한 재해·재난목적예비비 및 일반예비비로 108억 원 ▶재난관리기금 13억 원을 편성했으며,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민생안정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으로 ▶영세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긴급 자금 융자 및 이자보전을 위한 중소기업육성기금 전출금 22억 원 ▶저소득층 근로기회 제공을 위한 공공일자리 사업비 11억 8,700만원 ▶위축된 지역경제와 소비심리 활성화를 위한 성동사랑상품권 50억 원 추가발행에 따른 할인 보전금 1억 원 등을 추가했다.


또한, 주민생활 밀착형 긴급사업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보육·복지분야 추가 소요예산으로 ▶가정양육수당 4억 1,000만 원 ▶긴급복지 지원 사업비 2억 6,500만 원 등을 반영하였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위기에 처한 구민과 자영업자 등 영세상공인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사업 위주로 편성했으며, 이를 계기로 안정적인 주민생활과 지역경제 활성화의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 서울특별시 성동구]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