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박원순 시장, 천주교‧기독교계 대표 만나 7대 감염예방수칙 지속 협조 요청

(한국국정일보) 박원순 시장은 6일(수) 천주교, 기독교계 대표들과 연이어 만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됐지만 7대 감염예방수칙을 지속적으로 준수해줄 것을 요청한다. 그동안 방역당국에 적극 협조해 준 점에 대해서도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7대 수칙은 ▴발열 및 기침, 인후염 등 증상유무 확인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비치‧사용 ▴신도간 1~2m 이상 거리 유지 ▴예배 전후 교회 소독 ▴식사 제공 금지 ▴감염 관리 책임자 지정 및 참석자 명단 작성이다.


박 시장은 10시 서울대교구 교구청 추기경 집무실에서 염수정 추기경, 허영엽 신부, 원종현 신부와 면담한다.


이어 11시엔 종로구 대학로 소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한국교회총연합회 김태영‧문수석 대표회장, 20분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이홍정 총무와 각각 만난다.


[뉴스출처 : 서울특별시]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