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은 지금

경찰청·인권위, ‘현장인권센터’ 경찰서 10곳 확대 운영


경찰청과 국가인권위원회는 현장인권상담센터를 치안 현장에서 발생하는 인권침해 민원을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해 오는 6일부터 수도권 경찰서를 10곳으로 확대 운영 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새로 센터가 설치되는 수도권 경찰서는 서울 송파·금천서, 경기 분당·안양동안서, 인천 미추홀경찰서 등 5곳이다.

경찰은 사건·사고 및 수사 민원 등 상담 수요가 많은 경찰서 대상으로 인권위가 위촉한 350여명을 전문상담위원을 배치하게 된다.

배치된 전문상담위원들은 치안현장에서 발생하는 인권 관련 민원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진정접수 등을 지원 한다.

센터에서는 민원 상담 외에도 유치인 면담, 일선 지구대·파출소 순회, 집회·시위 관련 인권침해 감시, 인권 관련 자문 등이 이뤄진다

경찰청 관계자는 “누구나 평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점심시간 제외)까지 해당 경찰서에 있는 현장인권상담센터를 방문하면 인권위가 위촉한 전문상담위원과 상담 받을 수 있다”며 “치안현장에서 시민의 인권을 지키는 기구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현장인권센터는 치안 현장에서 인권 관련 민원을 신속 처리한다는 개념으로 도입된 제도로 경찰과 국가인권위원회가 운영하고 있다.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