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경영난 겪는 환경기업 정책자금 상환 최장 9개월 유예"

환경산업육성자금 중 운전자금 융자규모 60억원 늘려 지원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는 중소 환경기업을 위해 환경부가 환경분야 정책자금의 원금 상환을 유예한다.


먼저 올해 2~4분기 환경산업육성자금과 환경개선자금 원금 상환을 유예하고 상환 만기를 최장 9개월까지 연장해 기업들이 자체 자금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원금 상환 유예 규모는 총 540억 원이다. 유예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기업은 2012년부터 2018년까지 환경산업육성자금과 환경개선자금을 지원받은 582개사다. 


5월부터 융자금 취급 16개 은행 영업점에서 원금 상환 유예 신청을 받는다.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대상 기업들에게 개별적으로 안내할 예정이다.


또한 환경부는 경영난을 겪고 있는 중소 환경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환경산업육성자금 중 ‘운전 자금’을 증액해 지원된다.


운전 자금은 인건비, 원·재료비, 연료비 등 사업 운영에 쓰이는 경비를 지원하는 자금이다. 올해 환경산업육성자금 총 455억 원 중 당초 운전 자금으로 편성된 255억 원에서 60억 원이 증액돼 총 315억 원의 융자금이 지원된다.


다만 환경산업육성자금 중 ‘시설 자금’으로 책정된 200억 원은 60억 원 감액된다.


아울러 중소 환경기업에 환경산업육성 대출 자금을 대출기간 5년(2년거치 3년상환), 2분기 대출금리 1.1%장기·저리로 지원한다.


김동구 환경부 환경경제정책관은 “중소 환경기업과 지속적인 소통으로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현실적이고 실제 도움이 되는 지원과 규제개선 방안을 적극적으로 찾아내겠다”고 전했다.
​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