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 안정되면 이산가족 상봉 추진"

'현실적·실천적 남북 협력 길 찾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남북의 정상이 역사적 판문점 선언을 한지 2년이 되었고 그때의 감동과 기억이 생생하다"며 "나와 김정은 위원장이 손을 잡고 함께 군사분계선을 오가는 장면은 8000만 겨레와 전 세계에 벅찬 감동을 주었고, 두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은 전쟁 없는 평화로 가는 새로운 한반도 시대의 서막을 열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판문점 선언은 9·19 남북공동선언과 남북군사합의로 이어져 남북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진입시키는 출발점이 되었고, 사상최초로 북미 정상회담을 성사시키는 밑거름이 됐다"며 "판문점 선언은 되돌릴 수 없는 평화의 문을 열었지만, 그로부터 지난 2년은 '평화는 하루아침에 오지 않는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절감하게 한 기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기대와 실망이 반복됐고 그때마다 인내하며 더딘 발걸음일지언정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키기 위해 노력해 온 기간이었다"면서 "판문점 선언의 실천을 속도내지 못한 것은 결코 우리의 의지가 부족해서가 아니다.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국제적인 제약을 넘어서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하지만 여건이 좋아지기를 마냥 기다릴 수는 없으며, 우리는 현실적인 제약 요인 속에서도 할 수 있는 일들을 찾아서 작은 일이라도 끊임없이 실천해 나가야 한다"며 "나와 김정은 위원장 사이의 신뢰와 평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바탕으로 평화 경제의 미래를 열어나가겠다"고 천명했다.
                  
특히 "한반도 운명의 주인은 우리 자신이라는 사실을 우리가 잊지 않는다면 길은 열리게 마련이며 좁은 길도 점차 넓은 길로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