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ㆍ과학ㆍ건강

영등포구, 국회 및 여의도 한강공원 주차장 주말 폐쇄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 9개 버스정류소 폐쇄 및 무정차 운행

(한국국정일보)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주말인 11일과 12일에 여의도 한강공원 제1~4주차장 및 국회의사당 둔치 주차장과 버스정류장을 폐쇄하는 등 상춘객 차단에 나선다.



구는 이번 주말도 벚꽃 구경을 나서는 상춘객의 발길이 이어질 것으로 보고, 여의서로 봄꽃길 교통‧보행로 통제를 4.12.(일)까지 연장함과 더불어 인근 주차장을 폐쇄하며 ‘고강도 봄꽃 거리두기’를 이어간다.


이에 따라 여의도 한강공원 제1~4주차장은 오는 11일(토)까지 폐쇄 예정이었으나 12(일)까지로 폐쇄를 하루 연장했다. 국회의사당 둔치 주차장 또한 11일(토), 12일(일) 2일간 전면 폐쇄하며, 구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주차장에 안내 현수막 설치를 완료했다.


여의도공원 앞 제1~3 노상 주차장 및 KBS 본관 뒤 노상 주차장, 여의서로 노상 주차장도 주말 동안 폐쇄한다. 다만 여의도 한강공원 제5주차장은 비상 주차수요를 고려해 계속 운영할 예정이다.


구는 버스정류소 폐쇄도 연장했다. 이번 주말 여의도한강공원 주변 9개 버스정류소가 모두 폐쇄되며, 해당 정류소에 정차하는 22개 노선 버스들은 무정차 혹은 우회 운행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여의도 한강공원 주차장 및 국회 둔치 주차장과 버스정류소 등을 주말에도 전면 폐쇄한다”라며 “부활절 예배와 총선유세가 겹치는 이번 주말이 최대 고비인 만큼, 여의도 벚꽃놀이를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뉴스출처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