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기업의 수출과 해외활동 차질 없도록 외교적 노력 계속

대구·경북 지역에 생활 안정 지원에도 정부·지자체 힘 모으겠다"

URL복사


문재인 대통령은 경북 소재 구미산업단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세계경제가 어두운 터널 속에 들어섰지만 우리는 불을 밝히고 터널을 지나야한다"며 "코로나19는 대외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에 큰 위협이 되고 있지만 많은 우리 기업들이 극복의 모범사례를 만들고 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구미산단은 대한민국 산업발전과 위기 극복의 살아있는 역사다. 반세기전 섬유산업에서 출발해 전기·전자산업을 일궈냈고 2005년 단일 산단 최초로 수출 300억불을 달성했다"며"최근에는 산단 노후화와 산업구조변화의 위기를 미래 신산업육성과 스마트 산단 조성으로 돌파해나가고 있다"고 격려했다.
                   
이어 "최근 입주기업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도 신속한 방역조치로 생산차질을 최소화 하면서 코로나19 대응에서도 모범을 보여줬다"며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연대와 협력의 정신도 놀랍다"고 말했다.
     
특히 "코로나19로 마스크 품귀 현상이 생기자 의료용 마스크 MB필터 연구 설비를 일반 마스크 생산으로 급히 전환하는 발상의 전환을 보여주었고, 24시간 연속 가동으로 마스크 제작 업체에게 마스크 200만 장 분량의 필터를 무상으로 공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문경 서울대병원에 음압치료병실 1개 동을 기부하였고, 노조 역시 사상 처음으로 무교섭 임단협을 신속히 타결하여 연대와 협력의 힘을 보여주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