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 5월 1일까지 영농폐기물 집중수거

(한국국정일보) 울산 북구는 본격 영농철을 맞아 오는 5월 1일까지 영농폐기물을 집중수거한다고 24일 밝혔다.



폐비닐은 훍, 돌 등 이물질을 제거해 재질 및 색상별로, 농약병은 농약이 다 비워진 병, 봉지를 분리해 배출해야 한다. 분리한 영농폐기물은 마을 내 공동집하장에 모은 뒤 북구청에 수거 요청하거나 재활용선별장으로 직접 가져다 주면 된다.


수거된 영농폐기물은 한국환경공단을 통해 처리하며, 처리된 영농폐기물의 종류와 양에 따라 수거보상금을 지급한다. 폐비닐은 이물질 함유율에 따라 등급판정 후 A등급은 140원/kg, B등급은 100원/kg, C등급은 60원/kg을 보상한다. 폐농약용기의 경우 플라스틱은 1천600원/kg, 봉지는 3천680원/kg, 병류는 150원/kg을 지급한다.


북구 관계자는 "영농인 뿐만 아니라 자생단체와 마을부녀회 등과 적극 협조해 영농폐기물 수거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경작지에 방치되거나 불법 소각 및 매립되는 영농폐기물을 집중 수거해 농촌 지역 환경을 개선하고, 영농폐자원 재활용을 촉진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출처 : 울산시 북구]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