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간 잊혀진 학성제2공원의 이름을 찾습니다.

중구, 학성제2공원 이름 찾기 위한 주민 선호도 조사 실시

(한국국정일보) 울산 중구가 1970년부터 50년 동안 ‘학성제2공원’으로 통용되던 학성동 387번지 일원에 제대로 된 이름을 찾기 위해 주민 선호도 조사에 나선다.



중구는 오는 25일부터 4월 10일까지 서면과 인터넷 설문 등을 통해 지역 주민과 구청 직원, 홈페이지 방문자 등 1,100명을 대상으로 ‘학성제2공원 명칭변경을 위한 주민선호도 조사’를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1962년 도시공원으로 학성공원이 지정된 이후 1970년 도시계획 결정 변경에 따라 학성동 387번지 일원 12만6,000여㎡가 분리되면서 행정편의적으로 학성제2공원으로 명칭돼 이를 바로잡기 위해 추진됐다.


학성제2공원은 50년이 지난 지금까지 제대로 된 이름을 가지지 못하고 인근의 학성공원과 명칭이 비슷해 주민들이 생활 속에서 혼란을 빚거나 MBC공원 또는 공원명칭이 없이 학성산으로 잘못 불리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중구는 주민들이 알기 쉽고 애향심을 고취할 수 있는 공원 이름을 찾기 위해 지난 2월부터 주민과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명칭을 제안 받았으며, 제안명칭에 대해 지역을 잘 아는 전문가의 의견을 들어 5개의 후보명칭을 선정했다.


최종 선정된 후보명칭은 장무·학성산·신학성·박윤웅·동백아름공원 등 5개다.


장무공원의 경우 학성제2공원 부지가 고려의 개국 공신이자 울산 지역의 나말여초 군현을 통합한 박윤웅 장군의 거점지였고, 당시 박 장군이 고려 초부터 울산의 수호신인 계변천신을 성황신으로 받아들인 것을 기념해 '울산시민의 날'도 지정됐던 점을 근거해 그의 시호인 '장무'를 사용하자는 의견이 나옴에 따라 추천됐다.


박윤웅공원은 시호가 아닌 박 장군의 이름을 그대로 사용하자는 의견에 따른 것이다.


학성산공원은 고려 성종 임금이 울산 고을의 별호를 학성이라 지칭했고, 학성제2공원이 위치한 지역이 학성산이라는 점에 근거했다.


신학성공원의 경우에는 이 지역이 천신이 학을 타고 내려온 곳이라 신학성이라 불렸고, 학성공원이 일제시기에 만들어진 명칭인 반면, 신학성은 학성보다도 빠르며, 스토리텔링을 통한 홍보하기에 좋은 자원이라는 점을 근거로 후보에 선정됐다.


동백아름공원은 아름드리 동백나무가 많아 봄철 아름다운 동백꽃을 즐길 수 있는 공원이라는 우리말 조합 명칭으로, 동백꽃을 테마로 한 공원 명칭을 제정함으로써 구화인 동백의 이미지를 제고하고, 중구의 관광 포인트로 개발 가능함에 따라 추천됐다.


선호도 조사는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서면, 인터넷 중구 대표 홈페이지(http://www.junggu.ulsan.kr)를 통해 실시되며, 중구는 명칭안을 선정한 뒤 울산광역시 중구 구정조정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도시관리계획 변경 등 행정절차를 이행한다는 계획이다.


중구 관계자는 “50년전 행정편의적으로 명명된 학성제2공원을 지역의 특성과 역사, 문화가 잘 반영된 새로운 공원명을 찾아 중구의 뿌리를 찾고 애향심을 높일 수 있는 공원 이름으로 선정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새 이름에 맞게 공원시설을 잘 정비하고 관리하여 주민들에게 쾌적한 휴식처를 제공하는데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학성산에 위치한 학성제2공원에는 충의사, 구강서원, 여성회관 등이 위치해 있으며, 산책로, 야외무대, 동백동산, 운동시설, 편의시설과 화장실 등이 설치돼 주민들의 산책로로 인기를 끌고 있어 중구에서 매년 1차례 학성 역사체험 탐방로 걷기 행사를 진행해 왔다.


[뉴스출처 : 울산시중구]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