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마스크 대책 작동 안되면 이번주말 더 강력한 조치”

대구시 의료자문위원단 간담회…“국민들 힘들어하는 상황 완화할 것”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좀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해서라도 마스크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2일 오후 대구시청에서 열린 대구시 의료자문위원단 간담회에서 “일단은 전체 물량의 50%를 확보해서 공적 채널로 유통시키는 노력을 지금 하고 있는데 그것이 작동이 잘 안되면 이번 주말경 좀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사진출처=총리실


정 총리는 “의료인들이 쓸 장비는 여러가지로 준비를 하고 있는데 제일 심각한게 마스크”라며 “지난주 고시를 개정해 의료인들 마스크는 100%, 대구·경북에는 좀 더 많은 양을 보내도록 조치는 했으나 개정 고시로도 해결이 안될지도 모른다는 판단이 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것보다 훨씬 강력한 방안을 마련해 마스크 문제로 국민들이 힘들어하는 상황을 완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상황이 우려했던 것 보다도 훨씬 더 심각한 상황으로 가고 있어서 정말 특단의 노력이 필요하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제일 급한 문제는 확진자들을 병원에 가도록 하는 일”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원래 목표가 2000병상이었는데 다행히 대구는 물론이고 경북, 경남, 충청권, 심지어 광주까지 합세해 2359병상을 확보했다”며 “약간의 시간은 필요하겠지만 우선 중증은 충분히 수용할 수 있는 정도”라고 설명했다.


또 “지금 현재 3000명 정도는 생활치료시설에 모실 수 있도록 준비를 하고 있다”며 “그렇게 되면 병실과 생활치료시설을 합해 5000명 정도는 수용할 수 있는 상태가 된 것 같다. 일부 퇴원하는 분들도 있어 회전이 되면 이 정도로 잘 수습이 됐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전했다.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