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대구 투입’ 신임 간호장교들에 “헌신 잊지않겠다”

국군간호사관학교 찾아 “자랑스럽고 대견…한편으론 안쓰러워”

URL복사

문재인 대통령은 2일 대구·경북 지역의 코로나19 환자 치료 지원을 위해 국가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전환해 운영 중인 국군대전병원을 방문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날 국군대전병원 방문은 문 대통령이 지난달 25일 대구 방문 시 ‘국가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대구·경북 지역을 지원하라’고 지시한 이후의 상황을 점검하고, 군 의료진을 격려하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대전광역시 유성구 국군대전병원에서 코로나19 관련 군 주요 조치사항을 보고 받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대전광역시 유성구 국군대전병원에서 코로나19 관련 군 주요 조치사항을 보고 받고 있다. (사진출처=청와대)


문 대통령은 국군대전병원에서 이남우 국방부 인사복지실장, 석웅 국군의무사령관으로부터 군의 코로나19 관련 지원 현황과 군 의료진 지원 계획을 보고 받은 뒤 “대통령으로서 군이 아주 대견하고 자랑스럽다”며 “우리 군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 높아지고 아주 든든하게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군의 이번 사태 대응에 대한 헌신을 늘 기억하겠다”고 밝혔다.


이재혁 국군대전병원장은 “보통 30분~1시간 걸리던 검체 채취 시간이 5분으로 단축됐다”고 설명했다.


이남우 국방부 인사복지실장은 “차량 안에서 검사를 받고 바로 자가격리를 하러 자택으로 돌아가기 때문에 접촉인원을 최소화 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고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검체 채취에 있어 세계적으로 관심을 받고 있는 획기적인 방법”이라며 “굳이 병원이 아니더라도 야외 운동장에 얼마든지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감염 확진자를 맞이하기 위해 만든 병원 내 음압병실도 둘러봤다.


문 대통령은 병실 내 음압시설, 비치된 생필품 등을 직접 확인한 뒤 의료진에게 “감염병 자체에 못지않게 격리된 분들의 심리적인 안정을 위해서도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