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마스크 공급 불편드려 송구…더 강력한 공급방안 검토”

“속도 못지않게 중요한 것 신뢰…최단시간 내 유통체계 정비 및 국민에 있는 그대로 설명”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정부가 공적 유통망을 통한 마스크 공급을 발표했지만 약속드린 시간과 물량을 지키지 못했다”며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대구시청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속도에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신뢰인데 미리 설명드리지도 못해 매장을 찾은 국민 여러분들께 불편과 실망을 드렸다”며 “기획재정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관련 부처에서는 최단 시간 내 유통체계를 정비하고 국민 여러분께 있는 그대로 상세히 설명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출처=총리실

정 총리는 “공권력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존재한다. 마스크 대책이 제대로 이행되도록 공권력을 가진 모든 정부기관이 나서야 한다”며 “그래도 부족하다면 더 강력한 공급방안도 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최근 대구·경북지역의 확진자 수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특히 종교인 가운데 증상 있는 분들의 검사결과가 집중되고 있기 때문에 전문가들은 앞으로 며칠간은 많은 확진자가 더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며 “그분들에 대한 검사가 마무리된 후 얼마나 빨리 확산 추세를 꺾느냐가 이번 싸움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환자를 빨리 찾아내서 격리하고 증상의 경중에 따라 적절히 치료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일련의 과정이 막힘없이 진행되도록 병상과 인력, 장비 등 필요한 자원이 제때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