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대구·경북 시민 여러분 힘내십시오···코로나19, 금주내 확진자 증가세 변곡점 만들어야"

정부, 특별교부세·예비비 포함한 긴급 예산 신속 집행
"정세균 총리도 대구 머물며 현장 진두지휘"


문재인 대통령은 대구광역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대구·경북 시민 여러분, 힘내십시오. 우리는 코로나19를 충분히 극복할 수 있고 반드시 이겨낼 수 있다"며 "중앙정부와 지자체, 민과 관이 협력하며 모두 힘을 모으고 있고 지역주민들과 국민들 스스로 방역의 주체가 되어 힘을 더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에 맞서 최일선에서 분투하고 계시는 대구시장님과 경북지사님을 비롯한 대구․경북지역 대책본부 관계자들, 범정부지원단과 민간기관들 모두의 노고에 격려의 말씀드린다. 특히 밤낮없이 감염병과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과 방역 인력의 헌신적 노력에 한없는 존경과 감사를 표한다"며 "무엇보다 큰 고통을 겪고 계신 대구․경북 시민 여러분께 깊은 위로와 격려의 말씀드리고 일상이 위협받고 있는 매우 어려운 상황에서도 침착하고 차분하게 사태 해결에 힘을 모아주고 계신다"고 위로했다.

 

이어 "정부는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 대구·경북과 함께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 정부는 군과 경찰까지 투입하고, 민간 의료 인력의 지원을 포함하여 범국가적인 총력 지원 체제를 가동했다"며 "코로나19의 지역 내 확산과 지역 외 확산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봉쇄라는 표현과 관련해선 "오늘 아침 고위 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이 있었으나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게 아니고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것 같아서 다시 한번 설명 말씀 드린다"고 언급했다.

 

특히 "문제는 시간과 속도다. 이번 주 안으로 확진자 증가세에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내야 할 것"이라면서 "오늘 저녁부터 정세균 국무총리가 중앙재난안전대책 본부장으로서 직접 이곳에 상주하며 현장을 진두지휘할 것이다. 가용 자원을 모두 동원해 사태가 조속히 진정될 수 있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