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대구시 긴급 방문…"코로나19, 대구 만의 문제 아니다"

"범 정부가 극복해야···행정·재정적 조치 적극 취할 것"

정세균 국무총리는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대응 비상체제로 전환된 대구시청을 긴급 방문해 권영진 대구시장을 만난 자리에서 중앙정부 차원의 적극적이고 신속한 지원 방침을 설명하고, 추가지원 필요사항 및 건의·애로 등을 청취했다.

 

정 총리는 범정부 특별대책지원단 파견 지원, 재난특별교부세 긴급 지원 등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방안을 설명하고 향후 대응방안도 논의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문제를 단순히 대구시의 문제로 생각하지 않고, 범 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함께 걱정하고 극복해야 되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행정적, 재정적 조치와 지원을 적극적으로 할 요량"이라고 강조했다.

 

이어"혹시라도 만약에 추가적으로 병상이 필요하다든지 한 상황에 대비해서 우리 대구시 차원의 공공 혹은 민간병원에서의 병상 확보가 우선 시급한 것 같은데, 만약에 그 조치로 부족할 경우에는 인근 자치단체와 협조하는 문제도 적극 고민해야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며 "어려울 때 서로 협력하는 아름다운 모습을 발휘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