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비상한 각오로 신종 코로나 사태 종식 나서겠다"

"경제 어려울수록 영세자영업자에 대해 정책 자금 지원 포함한 다양한 대책 세워야"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신종코로나 감염증 대응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감염병의 지역사회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중앙정부와 지자체 사이의 긴밀한 협력과 공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모든 지자체에서 감염병의 지역사회 확산 차단을 위해 중앙정부와 긴밀히 협력하며 가용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국가의 존재 이유이며 정부의 기본책무"라며 "정부는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부터 우리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 대응하고 있다"면서 "총리가 전면에 나서 심각 단계에 준해 비상하게 대응하고 있고, 감염병의 국내 유입을 최소화하기 위해 출입국관리를 강화하고, 단계적으로 입국 제한 조치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바이러스 확산 경로의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며 촘촘한 방역망을 구축하고, 지역사회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정부는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한순간의 방심도 한 치의 빈틈도 허용하지 않겠다는 비상한 각오로 신종 코로나 사태 종식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을 계기로 질병관리본부 중심의 공공기관과 관련해 학회 등이 참여하는 민간 사이의 역할 분담과 정보 공유, 협력을 통해 범국가적 차원에서 전염병 연구와 대응 역량을 높여 나가겠다"며 "우리는 충분히 이겨낼 역량을 갖고 있다. 국민들께서도 정부를 믿고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