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우당도서관, 제주향토자료「心齋集」Ⅱ권 번역 발간

(한국국정일보) 제주시 우당도서관(관창 김철용)은 제주 향토 자료 발굴 사업의 일환으로 구한말 지식인 심재 김석익의「김재집」∥권을 번역 발간했다.



「심재집」은‘구한말-일제강점기-해방기’에 걸쳐 살았던 제주도의 지식인 심재 김석익 선생의 문집으로 제주도의 역사문화를 총정리했다는 평가를 받는 중요한 제주향토자료이다.


우당도서관에서는 제주도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향토자료들을 발굴하여 번역·발간 사업을 통해 후손들에게 제주를 알리고자 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심재집 Ⅱ권에는 근역시화(槿域詩話), 잡동산이(雜仝散異), 근역화단명가초(槿域畵壇名家抄), 유리만필(儒理漫筆) 부분이 번역되었다.


앞으로 심재집 Ⅲ권에는 탐라지(耽羅誌), 탐라관풍안(耽羅觀風案), 탐라빈흥록(耽羅賓興錄), 해상일사ㆍ하( 海上逸史ㆍ下) 부분이 실릴 예정이며, 작년 발간된 심재집 Ⅰ권에서는 시(詩)ㆍ서(序)ㆍ전(傳)ㆍ기(記)ㆍ행장(行狀)ㆍ묘표(墓表)ㆍ제문(祭文)ㆍ찬(贊)ㆍ발(跋)을 번역한 바 있다.


본서의 번역은 김새미오 교수(제주대 국어국문과)가 감수는 오문복 선생(제주동양문화연구소)가 맡았다.


우당도서관에서는 본 향토자료를 1월 2일부터 도·내외 관계 기관 및 단체 등에 배부하고 향토자료를 연구하는 일반인에게도 선착순으로 배부할 계획이다.


[뉴스출처 : 제주시]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