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국민들의 절실한 요구가 검찰 개혁 원동력"

국회, 볼모로 잡은 민생·경제법안을 놓아주시길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청와대에서 주재하는 올해 마지막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2019년 한 해가 저물어 갑니다. 국민 여러분, 수고 많으셨고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안팎으로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꿋꿋이 이겨내며 희망의 싹을 틔운 보람 있는 한 해였고 올해보다 더 나은 내년을 기약할 수 있는 것은 모두 국민들의 노력과 헌신 덕분"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일터와 가정, 어디에서나 묵묵히 자신의 직분을 다하면서도 대한민국이라는 공동체를 위해 참여하고, 나누며, 연대해 주신 국민 여러분이 한없이 고맙고 자랑스럽다"면서 "특히 ‘세상을 바꾸는 힘은 국민’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절감한 한 해였다"고 했다.

이어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로 어려운 상황이 올 수도 있었지만, 국민의 응원이 오히려 전화위복의 계기가 됐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핵심 소재·부품·장비 국산화와 산업 육성 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강한 경제 주춧돌을 놓는 기회로 삼을 수 있었다"며 "3·1운동 100년의 의미를 되살려 의지를 모아준 국민의 힘이었다"고 언급했다.

특히 "적지 않은 갈등과 혼란을 겪었지만 국민들의 절절한 요구가 검찰 개혁과 공정의 가치를 한단계 높이며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원동력이 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의 제도화가 결실을 맺을 마지막 단계에 도달했고 우리 사회 전반의 불공정을 다시 바라보고 의지를 가다듬는 계기가 됐다"며 "촛불정신을 계승하며 변함없이 뜻을 모아준 국민의 힘이었다"고 말했다.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