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아세안 지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든든한 힘 될 것”

“신남방정책, 본궤도 안착…우리 경험과 의지, 아세안의 성취로 이어질 것”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지난달 25∼27일 부산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과를 언급하며 “아세안의 지지는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든든한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며 “평화와 공동 번영의 미래를 함께 만들기 위해 뜻을 모아 주신 아세안 정상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어 “국민들께서 큰 관심으로 함께해 주셨고, 특히 여러 불편함을 견디며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신 부산 시민들께도 특별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덕분에 우리를 찾은 각국 정상들과 손님들이 따뜻한 마음을 안고 돌아갈 수 있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부산을 찾은 아세안 정상들이 한 목소리로 고마움을 표명할 정도로 서로 간의 우정과 신뢰가 깊어졌고 경제, 사회·문화, 평화·안보·외교 등 전 분야에 걸쳐 협력을 구체화할 수 있었다”며 “특히 우리의 국가적 과제인 외교 다변화와 무역 다변화를 위해서도 매우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특히 “아세안의 성장을 주도하고 있는 메콩 국가들과는 최초로 별도의 정상회의를 가졌다”며 “메콩 국가들의 잠재력과 우리의 경험이 합쳐질 때 함께 나눌 무궁무진한 미래가 열린다는 것을 확인했고, 앞으로 매년 정상회의를 열어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별히 강조하고 싶은 것은 아세안은 단순한 협력의 대상이 아니라 함께 살아갈 친구이고, 상생번영의 파트너라는 점”이라며 “우리의 미래 세대에게도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남방정책의 가장 큰 동력도, 아세안과 우리를 함께 하나로 묶어줄 가장 단단한 힘도 존중과 배려, 이해에 있다는 점을 거듭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