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울산선수단 결단식 개최

장애인선수단 이동 지원 특장버스 시승식도 함께 열려

(한국국정일보) 울산시는 8일 오후 4시 울산시청 햇빛광장에서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결단식 및 특장버스 시승식을 개최한다.



이날 행사는 장애인체육회장인 송철호 울산시장을 비롯해 주요 내빈과 선수단 등 500여 명이 경과보고, 단기 수여, 선수단 대표 선서 등으로 진행된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장애인 선수들이 펼치는 경기는 비장애인 선수들의 경기보다 더 우리 마음에 다가오고, 더 큰 감동을 선사해 준다.” 며 “그동안 열심히 갈고 닦은 실력을 마음껏 펼쳐, 한사람의 부상도 없이 복귀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또한 개회식 후에는 장애인 선수들을 위한 특장버스 시승식이 개최된다.


특장버스는 장애인 선수들의 전국단위 대회 참가 등 체육활동을 위한 이동 지원을 위해 울산광역시장애인체육회에서 요청함에 따라 울산시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구입하게 됐다.


특히 장애인 선수 등이 쉽게 타고 내리기 쉽도록 휠체어 리프트를 비롯해 편의시설을 갖추고 안전에 만전을 기울였다.


한편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는 오는 10월 15일부터 19일까지 5일 동안 서울 일원에서 열린다. 울산시는 종합순위 12위를 목표로 육상 외 24개 종목에 583명(선수 343명, 임원/감독/코치/보호자 240명)을 참가한다.

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