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도심 속 예술정원,‘녹사평역 지하예술정원 축제’열리다

‘지하철을 타고 여행하는 도심 속 예술정원’을 주제로 한 공공미술 축제

(한국국정일보) 서울시는 공공미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하철 6호선 녹사평역에서 10월 8일부터 13일까지(6일간) ‘녹사평역 지하예술정원 축제’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지하철을 타고 여행하는 동화 같은 도심 속 예술정원’을 주제로 동화적인 콘셉트로 구성한 전시, 예술가와 시민이 함께 만드는 작품, 공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동화같은 콘셉트로 축제를 구성하여 일상 속 바쁜 현대인들이 어릴 적 추억을 떠올리며 즐거움과 휴식을 경험할 수 있도록 기획하였다.


메인 프로그램은 총 4명의 작가(전유리, 윤민섭, 이상원, 엄아롱)가 동화적인 콘셉트로 구성한 전시 프로그램이다. 녹사평역 지하 1층부터 지하 4층까지 각 층에 전시되며, ▲ 일러스트로 그린 종이식물로 작가의 작업실 공간을 재현한 작품, 숲속의 작업실 ▲ 입체 드로잉을 통해 종이 위에 스케치한 동화 속의 상상을 3차원 공간에 재현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 지하철역을 오가는 다양한 사람들의 모습을 표현한 미디어아트, 작은 사람들의 도시 ▲ 버려진 레코드판(LP)과 같은 업사이클 소재를 이용해 동·식물 작품을 만들어 환상적 느낌을 주는 판타지가든이 있다.


숲속의 작업실 (전유리 작가, 지하 1층)

: 식물이 가득한 숲속에서 예술 작품을 만든다면 어떤 느낌일지를 상상하며 구현한 예술가의 공간이다. 작은 집 모양의 전시 부스 안에 일러스트로 그려진 종이 식물 작품들이 한 권의 동화책처럼 아름답게 꾸며진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윤민섭 작가, 지하 1층)

: 루이스 캐럴의 동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모티브로 하여 원더랜드 안에서 미치광이 모자 장수와 토끼를 만나는 앨리스의 모습을 스케치한다. 얼핏 보면 평면처럼 보이지만 입체 공간에 그려진 드로잉 이미지가 관람객들을 동화와 현실의 경계를 넘어 새로운 공간으로 이끌어낸다.


작은 사람들의 도시 (이상원 작가, 지하 2층)

: 작가의 영상 는 2008년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시작해 뉴욕의 센트럴파크, 파리의 센 강변 등 도시에 사는 군중들의 모습을 담은 작품이다. 달리기, 경보, 자전거, 줄넘기, 인라인스케이트, 훌라후프 총 6개의 애니메이션으로 구성된 이 작품은 마치 도시 속에 사는 작은 사람들처럼 보인다.


판타지 가든 (엄아롱 작가, 지하 4층)

: 업사이클 소재로 제작한 동·식물이 어우러져 동심을 일깨우고 현실에서 우리가 잃어버린 것을 다시 찾을 수 있는 자극을 준다.


이와 더불어 시민과 전문가(작가, 시민정원사)가 함께하는 4가지 참여 프로그램도 진행하며, 모든 프로그램은 누구나 현장에서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


참여 프로그램에는 ▲ 전유리 작가가 그린 일러스트 도안을 이용해 벽 위의 정원에 종이 식물로 꾸미는 일러스트 가드닝 프로그램, ▲ 윤민섭 작가의 삽화를 따라 라인 테이프로 스케치하여 작품을 완성하는, 라인 드로잉 작품 만들기 ▲ 작가에게 전하고 싶은 이야기를 나뭇잎 모양의 쪽지에 남기면 작가가 온·오프라인을 통해 응답하는, 나뭇잎 채팅방 ▲ 시민정원사와 함께하는 정원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이외에도 기존 ‘녹사평역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통해 조성된 김아연 작가의 작품 <숲 갤러리>와 수백 개의 식물이 자라고 있는 식물정원 을 활용하여 쉼터 공간을 만들고 다양한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숲 갤러리 라운지 & 콘서트 (지하 4층)

: 울창한 남산의 숲을 그대로 재구성한 <숲 갤러리>를 휴게공간으로 탈바꿈하여 새로운 변화를 꾀한다. 작품 속에서 여유를 즐길 수 있도록 하는 한편, 10.11(금)-12(토) 이틀간 오후 6시에는 재즈 뮤지션들의 미니 콘서트도 진행한다.


그린 팝업 카페 (지하 4층)

: 축제의 재미를 더하고자 30분 이상 축제를 관람한 관람객에 한해 간단한 간식을 무료로 제공한다.


한편, 앞으로 열릴 ‘용산공원’을 맞이하여 용산기지 주변을 탐방하는 녹사평산책, 미래의 용산공원을 상상하는 생태가드닝 프로그램을 함께 진행하고, 용산구 지역 주민·마을 공동체와 함께하는 자리도 마련한다.


서울시는 ▲ 녹사평역부터 용산공원 갤러리까지 용산기지 주변지역을 워킹투어하는, 녹사평산책 ▲ 용산공원의 시작점이 될 녹사평역에서 미리 만나보는 용산공원이라는 주제로 생태가드닝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용산 주민들이 만드는 마을라디오 용산 FM에서는 10.9(수) 오후 3시「피아니스트 문용의 다정한 영화음악」공개방송을 진행한다. 녹사평역에 무대를 꾸며 정원을 주제로 한 영화에 대해 이야기하고 피아노 라이브 연주를 들려줄 예정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녹사평역 프로젝트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NoksapyeongArtProject)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관련 문의는 녹사평역 프로젝트 운영사무국(☎02-782-0514)으로 하면 된다.


박숙희 서울시 디자인정책과장은 “일상에 지친 시민들이 녹사평역 지하예술정원에서 즐거움을 느끼고 위로를 받길 바라며, 녹사평역이 공공미술 역사로 더욱 활성화되도록 지역주민, 예술가와 함께 다방면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