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보령 섬마을에서 평생학습 피어나다

섬마을 주민 주도로 공동체 함양과 평생학습 문화 정착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

(한국국정일보) 보령시는 4일 원산도 선촌 복지회관에서 도서 주민 및 관광객, 시민 등 4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섬마을 평생학습축제를 개최했다.



이번 섬마을 평생학습축제는 섬마을 주민과 관광객이 함께하는 참여형 축제를 통해 평생학습 정보공유 및 다양한 체험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고, 섬마을 주민 주도의 축제 개최를 통해 공동체 함양과 평생학습 문화 정착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는 섬마을 평생학습센터 운영위원회(위원장 최상철)가 주관한 가운데‘평생학습, 섬마을에서 피어나다’라는 주제로 보령색소폰동호회, 오천면 주민자치센터 난타 공연을 시작으로 개막식이 진행됐으며, 이후 O.X퀴즈와 평생학습매니저 우쿨렐레 공연, 프로그램 발표회로 진행됐다.


프로그램 발표회에서는 합창, 춤, 합주 등 분야별로 그동안 도서 주민들이 갈고 닦은 실력을 유감없이 뽐냈고, 행사장 인근 전시부스에서는 냅킨시계 등 토탈공예, 한글 시화전시, 캘리그라피 등 10개 섬에서 학습한 성과물이 전시됐다.


또 주민과 관광객이 함께 하는 체험부스로 ▲효자도는 환경을 생각한 에코백 만들기 ▲원산도는 가을향기 가득담은 머플러 만들기, 친환경 재생아트 다육화분 체험 ▲고대도는 커피 핸드드립 및 로스팅 체험 ▲장고도는 캘리로 그리는 나만의 머그컵 만들기 ▲삽시도에서는 환경지킴이 EM을 활용한 생활제품 만들기 등이 진행됐다.


정낙춘 부시장은 “8개 도서 주민 여러분과 함께 배움의 소중함과 나눔의 기쁨까지 느끼는 이 자리는 배움 자체가 힐링이 되고 꿈을 디자인 하는 평생학습 보령이 되었음을 새삼 되새겨 본다”며, “시는 앞으로도 평생학습도시 위상에 걸맞게 연령대와 성별까지 아우르는 맞춤형 교육 인프라 구축과 프로그램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으니 도서 주민들께서도 열심히 참여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