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한옥에서 즐기던 여름철 세시풍속은? 서울시, 10일‘계동마님댁 말복행사’

서울시, 10일(토) 북촌문화센터, 마을서재에서 ‘계동마님댁 말복맞이’ 절기행사 개최

(한국국정일보) 서울시와 (사)문화다움은 북촌문화센터 및 북촌마을서재에서 말복을 맞아 조상들이 한옥에서 즐기던 여름철 세시풍속을 체험해볼 수 있는 ‘계동마님댁 말복맞이’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는 다산 정약용이「여유당전서(與猶堂全書)」에 적은 소서팔사(消署八事, 더위를 이기는 8가지 방법) 체험을 비롯한 다양한 놀이, 해설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일주탁족(日晝濯足, 개울가에서 발씻기) : 정약용의 ‘소서팔사’ 중 ‘월야탁족’을 본 따 밝은 한 낮 한옥의 툇마루에 걸터앉아 시원한 얼음 탁족 체험을 한다. 뒷마당에서 대나무 물총으로 간단한 물놀이도 할 수 있어 잊고 지낸 동심을 떠올려볼 수 있다.


송단호시(松壇弧矢, 솥밭에서 활쏘기) : 정약용의 ‘소서팔사’ 중 ‘송단호시’를 본 따 북촌문화센터에서는 직접 활을 만들어 보는 시간을 갖는다. 옛 선비들이 숲에서 활을 쏘았다면 한옥에서는 어떤 기분일까? 만들기 체험을 통해 한옥의 공간과 친숙해 질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청점혁기(대나무 자리에서 바둑두기) : 정약용의 ‘소서팔사’ 중 ‘청점혁기’를 본 따 바둑두기를 체험해본다. 대청마루 돗자리 위에서 즐기는 여름철 바둑 한 판은 어떨까?


빙과(氷果)나눔 : 조선시대 궁중에서는 여름에 특히 귀하게 여겼던 얼음을 관리들에게 하사하는 풍속이 있었다. 이 때문에 얼음으로 만든 화채는 한여름 보양식으로 여겼을 정도로 귀한 음식이었다. 시원한 얼음 조각을 넣은 수박화채를 나눠 먹으며 더위도 반절로 나눠보자.


시원한 삼베천, 수세미 만들기 : 삼베는 수분 흡수·배출이 빠르고 곰팡이를 억제하는 항균성이 있어 예로부터 여름철에 가장 많이 사용한 천이다. 국내산 천연 삼베 천으로 세제가 필요 없는 친환경 수세미 만들기 체험을 해본다.


한편, 북촌문화센터에서는 매주 토요일 정례 프로그램 ‘북촌문화요일’을 통해 다양한 공예체험과 전시, 공연 프로그램 등을 진행한다. 특히 오는 13일부터 1898년 9월 1일 북촌 여성들이 주축이 되어 발표했던 최초의 여성 인권 선언문 ‘여권통문’을 기억하며 ‘국립여성사전시관 열한번째 순회展 - 여권통문’을 운영한다. 본 전시는 8월 31일(토) 개최하는 북촌문화센터 특별행사 ‘이름 없는 북촌 여성들의 외침 - 여권통문’ 사전행사의 일환으로 진행한다.


모든 프로그램 참가비는 무료이며, 문의는 북촌문화센터(☎ 02-741-1033)및 서울한옥포털 홈페이지(http://hanok.seoul.go.kr)를 참고하면 된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기쁨은 배가하고 어려움은 나누는 우리 고유 절기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더 많은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전통문화 체험 및 행사 기회를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북촌은 남산골한옥마을이나 민속촌과는 달리 역사와 공동체가 살아 숨 쉬는 거주지역이므로, 지역을 방문할 때에는 주민들을 배려하는 ‘성숙하고 조용한 방문객’이 되어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