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문화비축기지’첫 야간개장…물놀이하며 영화 보실래요?

가족과 함께 야간 물놀이와 산속 영화관람, 푸드트럭과 신나는 버스킹 공연 관람

(한국국정일보) 서울시(문화비축기지)는 여름밤 뜨거운 열기를 피해 도심공원에서 휴식을 즐길 수 있도록 8월 9일(금)과 10일(토) 양일간 실내탱크를 오픈하는 문화탱크 야간개장 <달빛사이 탱크탐방>을 운영한다.



문화탱크 야간개장은 시원한 산바람을 맞으며 영화를 즐길 수 있는 <문화탱크 산속영화관>과 전문해설사와 함께 탱크 곳곳을 야간순찰하며 체험하는 달빛사이 탱크탐방 <기지야(夜)행>, 신나는 버스킹 공연과 함께 즐기는 야간 물놀이 <알로하! 야간기지>를 동시에 운영하여 시민들에게 여름밤의 특별한 추억을 제공한다.


<문화탱크 산속영화관>에서는 문화마당에 설치된 대형 풀장에 발을 담그고 시원한 얼음과자를 먹으며 대표적인 추억의 가족영화 두 편을 관람할 수 있다.


시대를 초월하여 명작으로 평가되는 대표적인 가족영화는 ‘죠스’와 ‘E.T.’로 선정하여 상영한다.


특별한 이벤트로 더위를 서늘하게 식히는 영화관람을 위해 매회 선착순 100명에게 얼음과자를 제공한다. 영화와 맞추어 9일 ‘죠스’ 상영에는 상어모양의 얼음과자를, 10일 ‘이티’ 상영에는 초코맛 튜브형 얼음과자를 증정할 예정이다.


41년 동안 1급 보안시설이었던 석유비축기지 시절, 24시간 안전을 위해 밤낮을 쉬지 않고 순찰하였던 근로자를 생각하며 탱크 곳곳을 탐방한다. 전문해설사의 설명을 듣고 달빛과 자연의 소리가 가득한 문화비축기지의 밤을 관찰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옛 근로자가 되어보는 특별한 체험이다.


야간기지 곳곳을 소개하는 <기지야행>에서는 석유비축기지 시절 안전점검을 위해 각 탱크에 설치했던 근무일지 기록체험과 도깨비작전 등 과거 숨겨져 있던 경비대의 일상과 흥미로운 이야기를 경험할 수 있다. 참가자들에게는 안전을 위해 안전모 대여와 손전등을 지급한다.


특별 이벤트로 근로자 체험을 위한 드레스코드를 지정하여 진행한다. 옛 근로자가 정전기 방지를 위해 착용했던 것처럼 데님 소재의 근로자 복장(예: 작업복, 청바지 등)을 입고 오면 투표를 통해 베스트 드레서(Best Dresser) 2팀(명)을 선정하여 문화비축기지 기념품(12종 생존키트 등)을 증정한다.


<기지야행>은 8월 9일(금)과 8월 10일(토) 20:00~21:00 1회 차씩 운영되며,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을 통해 20명(1회당)씩 사전예약을 진행한다.


문화비축기지 문화마당에서는 여름 물놀이 프로그램 <알로하! 야간기지>를 운영한다. 문화탱크 야간개장 기간 동안 물놀이를 동시 진행하여 다양한 프로그램을 물속에서 즐길 수 있다


기존에 운영하고 있는 <알로하! 비축기지>는 7월 30일부터 8월 18일까지 운영하고 있으며 월요일과 우천 시는 휴장한다.


평일에는 대형 풀장 1개, 주말에는 2개가 운영되며 가정용 작은 풀장(1~2인용)을 가지고 방문하면 물을 채워 이용할 수 있다. 더불어 문화탱크 야간개장 기간 동안 <알로하! 야간기지>도 오후 10시까지 운영한다.


물놀이 방문 시민들을 위한 편의시설로 파라솔존과 피크닉존,선베드존 등의 그늘 쉼터도 운영한다.


이밖에 주말과 휴일 이벤트 프로그램으로 과일낚시와 수상보트 타기도 마련하였으며 얼음물 족욕과 간식 푸드트럭도 운영한다.


버스킹 공연으로 가족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뮤직트럭의 음악도 진행한다. 애니메이션 주제가, 어쿠스틱 연주 등 야간 물놀이를 즐기며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모든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문화비축기지 홈페이지(http://parks.seoul.go.kr/culturetank)에서 확인가능하며 사전신청은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http://yeyak.seoul.go.kr)에서 신청 가능하다.


서정화 문화비축기지 관리 소장은 “많은 시민들이 문화비축기지의 아름다운 야경을 경험하고 더운 여름밤을 시원하게 보낼 수 있도록 특별한 프로그램들을 운영하고자 한다.”며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서울시

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