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日경제에 더 큰 피해 경고…외교해결 장으로 돌아오라”

“日의도 성공 못해…日의존 벗어나 국산화 길 걷고 어떤 경우에도 극복할 것”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결국에는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임을 경고해 둔다”며 “일본 정부는 일방적인 압박을 거두고 이제라도 외교적 해결의 장으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는 우리 경제가 한 단계 높은 성장을 도모하는 시기에 우리 경제의 성장을 가로막고 나선 것이나 다름없다”며“우리는 일본 정부의 이번 조치가 한국 경제의 핵심 경쟁력인 반도체 소재에 대한 수출제한으로 시작했다는 점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일본의 의도가 거기에 있다면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우리 기업들이 일시 어려움을 겪을 수 있지만 우리는 과거 여러 차례 전 국민의 단합된 힘으로 경제위기를 극복했듯이 이번에도 어려움을 이겨낼 것”이라며 “오히려 일본과의 제조업 분업체계에 대한 신뢰를 깨뜨려 우리 기업들은 일본의 소재, 부품, 장비에 대한 의존에서 벗어나 수입처를 다변화하거나 국산화의 길을 걸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