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한·핀란드 정상회담…스타트업 육성·ICT 등 협력 다변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지지 공감대…신재생에너지 협력 증진 등 MOU 체결

핀란드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관계 발전 ▲포용성장 ▲한반도 및 유럽 안보 등 지역 정세 ▲글로벌 협력 등에 대해 폭넓은 논의를 가졌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니니스퇴 대통령과의 단독회담에서 양국이 1973년 외교관계를 수립한 이래 정치·경제·인적 교류·국제 협력 등 다방면에서 협력을 전개해온 데 만족을 표하고, 최근 한반도 정세와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정책을 설명하면서 올해 하반기부터 EU 의장국을 수임하는 핀란드의 지속적인 지지와 성원을 요청했다.

 

이에 니니스퇴 대통령은 핀란드가 과거 헬싱키 프로세스를 주도했던 국가로서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문 대통령과 우리 정부의 노력에 깊이 공감한다며 핀란드의 변함없는 지지를 확인했다.

 

핀란드는 오는 7월 1일부터 6개월간 순회 EU 의장국을 수임할 예정이다.

 

이어진 확대회담에서 두 정상은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을 계기로 양국 간 협력을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교류 협력, 4차 산업혁명 대응, 방산, 에너지, 보건 등 새로운 분야로 다변화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K-9 자주포 수입국인 핀란드와 방산 협력을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을 희망했으며, 양 정상은 5G 이동통신, 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ICT 제반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양국 국민들 간 활발한 교류 및 소통 증진이 상호 이해를 제고하고 양국 관계 발전의 근간이 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부산-헬싱키 간 직항 노선 신설 ▲인재 교류 협력 ▲워킹 홀리데이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인적 교류를 증진키로 했다. 

 

특히, 양 정상은 양국이 이번 회담을 계기로 부산-헬싱키 간 직항 노선 신설에 합의한 것을 환영하고, 이를 통해 양국 간 인적·물적 교류가 한층 더 확대될 것으로 평가했다. 

 

부산-헬싱키 직항 노선은 내년 3월부터 운항을 개시할 예정이다.

 

또한 양 정상은 우수한 인재들이 양국 성장의 주역이라는 점에 공감하고, 핀란드의 해외 인재 유치 정책인 탤런트 부스트(Talent boost) 등을 통해 우수한 ICT 인력을 포함한 양국 간 인재 교류 협력을 활성화해 나가기로 했다. 

 

탤런트 부스트는 핀란드가 2017년부터 범정부 차원에서 추진 중인 정책으로 소프트웨어 개발, 게임, AI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해외 인재의 핀란드 유학·취업·창업을 기업-인재 간 매칭 서비스, 신속한 비자 발급, 스타트업 종사자 특별 거주허가증 발급 등을 통해 지원하는 제도다.

 

양 정상은 분배와 성장이 균형을 이루고 혁신이 이를 뒷받침하는 포용사회 달성을 위해 ▲고령화 문제 대응 ▲성평등 증진 ▲일·가정 양립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이번 정상회담 계기 체결되는 ‘성평등·가족정책 협력 MOU’를 바탕으로 상호 정책 및 경험을 공유해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기후변화 대응, 지속가능발전 등 지역 및 범세계적 도전 과제 대응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하고 북극 관련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심도 있게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핀란드가 지난 2년간 북극이사회 의장국으로서 북극 관련 국제사회 논의를 선도해온 점을 평가했고, 양 정상은 한-핀란드 북극협의회 및 북극이사회 등 양자·다자 채널을 활용해 지속가능한 북극 이용을 위한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의견을 같이했다.

 

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