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대한민국 국회의장 첫 러시아 상원 연설

'러시아 상원에서 연설하게 돼 크나큰 영광으로 생각한다'

러시아를 공식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현지시간  29일(수) 대한민국 국회의장으로는 처음으로 모스크바 러시아 상원 본회의장에서 연설을 했다.

문 의장은 먼저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하지 말라”는 러시아 작가 푸시킨의 시구를 띄우면서 “푸시킨은 한국인이 사랑하는 대문호로 한국 국민이라면 사는 동안 한번쯤 읊조리는 시구”라고 말했다. 이어 “‘죄와 벌’‘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전쟁과 평화’등 러시아의 문학은 제 어린 시절 정신적 자양분이 되었다. 설레고 들뜬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러시아 방문의 소회를 밝혔다.

문 의장은 “유라시아 시대를 열어가는 러시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염원하는 대한민국이 만났다”면서“대한민국 국회의장 최초로 러시아 상원에서 연설하게 돼 크나큰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또 “다가오는 2020년 대한민국과 러시아는 수교 30주년이 되는 가슴 벅찬 순간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며 “이를 계기로 양국관계가 진일보해 교역량 300억 달러, 인적교류 100만명 시대가 열리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순방에는 한-러의원친선협회장 겸 한러의회외교포럼 회장인 추미애 의원, 김정훈 의원, 송영길 의원, 김관영 의원, 박재호 의원,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권순민 부대변인, 조중희 정무기획비서관, 박재유 국제국장 등이 함께하고 있다.

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