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영하 교수'개인소장 도서 국회도서관 기증'

'국민과 의회 및 학계 등 많은 도움 되길'기대

류영하 백석대학교 중국어학과 교수가 자신의 개인소장 중국관련 도서 2,372책을 국회도서관(관장 허용범)에 기증했다.



류교수는 21년동안 대학교수로 재직하면서 연구를 위해 수집한 이 책들이 국회도서관에 보관되어 보다 많은 사람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기증한다고 밝혔다.



이번 기증도서는 중국의 현대 역사와 문학, 철학 관련 자료로 중국문학과 중국 근·현대사를 연구하고 이해하는데 소중한 자료가 될 것으로 평가된다. 류교수가 기증한 책은 중국서 2,296책, 외국서 13책, 국내서 63책이다.



류영하 교수(56세)는 홍콩 신아대학원에서 「혁명문학 논쟁(1928 - 30)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대표 저서로「홍콩이라는 문화공간」,「이미지로 읽는 중화인민공화국」이 있으며, 번역서로 「중국백년 산문선」등 많은 저서가 있다.



허용범 국회도서관장은 “류 교수가 학자로서 평생동안 모은 귀중한 도서를 국회도서관에 기증해 준 것에 대하여 감사패를 증정하고, 모든 국민과 의회 및 학계 등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잘 보존하여 유용하게 활용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