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성철 前 駐美대사 개인소장 도서 4천여책 기증

국민과 의회 및 학계 등에 많은 도움 될 수 있도록 잘 보존

국회도서관(관장 허용범)은 제 15대 국회의원과 주미대사 등을 지낸 양성철 전 주미대사로부터 개인소장 도서 4천여책을 기증받아 국회도서관 서고에 「양성철 개인문고」설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양성철 전 대사는 2006년에 2,727책, 2012년 341책에 이어 세 번째로 올해 4월 12일 「한반도 평화통일, 어떻게 만들 것인가?」등 외교 및 정치관련 도서 1,000여 책을 추가로 기증해 지금까지 총 4,000여 책이 되었다.

양성철 전 대사는 한국일보 기자, 미국 켄터키 대학과 경희대학교 교수를 거쳐 15대 국회의원과 주미대사를 역임한 통일외교전문가로 「학문과 정치」등 많은 저서가 있다.

허용범 국회도서관장은 “양 전 대사가 평생 동안 모은 귀중한 도서를 세 차례에 걸쳐 국회도서관에 기증해 준 것은 모두가 본받을 귀감으로서, 모든 국민과 의회 및 학계 등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잘 보존하여 유용하게 활용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국회도서관이 운영하는 「개인문고」는 전현직 국회의원이나 사회 각계 주요 인사들이 2,000책 이상 도서를 기증할 경우 심의를 거쳐 설치된다.

현재 국회도서관은 8선 국회의원을 지낸 정일형 전 의원과 5선 국회의원을 지낸 정대철·아들 정호준 전 의원이 함께 기증한 「삼대문고」를 비롯해, 한겨레 신문사 사장을 지낸 「송건호 문고」, 5선 국회의원을 지낸 「김윤환 문고」등 총 11개의 개인문고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