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의장, 인도-카자흐스탄 공식순방 마치고 귀국

양국 간 교류 잘 이뤄지도록 입법적 기반 구축하는데 협력 하기로

정세균 국회의장이  7일(수)부터 15일(목)까지 7박 9일간의 인도, 카자흐스탄 공식일정을 마치고 귀국한다.


정 의장은 이번 순방에서 양국 대통령 및 의회 지도자들과 면담을 통해 현지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의 투자활성화 방안을 포함한 경제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의회차원의 제도개선과 협력을 당부했다. 또한 최근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서도 대화를 통한 비핵화를 강조하면서 동북아의 평화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부탁했다.

정 의장은 현지시각 8일(목) 인도 뉴델리에 위치한 대통령궁에서 람 나트 코빈드 (Ram Nath Kovind) 대통령과 만났다.


정 의장은 “한국은 정부는 물론 기업도 그 어떤 나라보다 인도와의 협력이 굉장히 우선순위” 라면서 “양국 의회가 양국 간 교류와 협력이 잘 이뤄지도록 입법적 기반을 구축하는데 협력해 나가자” 라고 말했다.


이에 코빈드 대통령은 “한국이 빨리 인도에 와서 인도의 경제발전에 많은 기여를 해주길 바란다” 고 답했다.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