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황 권한대행 신년 기자회견…“한미 정책공조 본격 추진”

“국가위기 극복에 국민 대통합 무엇보다 중요”

기업인들, 투자확대로 일자리 창출·경제회복 선도적 역할 해달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오늘(23) 정부 서울청사에서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말씀, 새해 국정운영 방향과 그 내용이라는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이틀 전 미국의 트럼프 행정부가 출범했다·미 동맹의 발전과 북핵문제 대처, 경제통상 관계 발전 등을 위한 정책 공조를 차질 없이 본격 추진해가겠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신년 회견에서 올해 국정운영 방향으로 확고한 안보 경제회복 민생안정 국민안전 등 4가지를 제시했다.

 

황 권한대행은 국가안보는 어떠한 경우에도 굳게 지키겠다우리의 굳건한 안보역량과 한미 연합방위 체제를 바탕으로 북한의 도발위협을 억제하고, 북한이 도발을 감행할 경우 이를 단호히 응징할 수 있는 강력한 안보태세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미공조와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력으로 구축된 전방위적 대북 제재의 틀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를 계속 견인해 나갈 것이라며 북한의 후방테러나 사이버 공격 가능성에 대해서도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어 우리 경제에 희망의 돌파구를 열겠다경제부총리를 중심으로 한 경제팀과 함께 리스크 관리, 물가안정, 수출과 성장 회복, 내수 증진 등의 과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경제가 어렵지만 희망의 길을 찾겠다. 그 길은 사방으로 열려 있다해외시장 진출의 넓은 길, 창업을 통한 새로운 길, 막힌 곳을 뚫어내는 규제개혁의 길, 그리고 우리에게 강점이 있는 과학기술과 ICT 등을 활용하는 미래의 길도 있다고 방향을 제시했다.

 

특히 경제가 어려우면 저소득층, 영세자영업자 등 경제적 약자들의 삶이 더욱 힘들어지기 때문에 이 분들에게 더 많은 관심과 배려가 이뤄지도록 챙기겠다정부는 저소득층에 대한 생계지원을 확충하고 일시적으로 생계가 어려워진 위기가구에 대한 긴급복지 지원을 보다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우리가 당면하고 있는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국민적인 대통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저부터 사회 각계각층과의 폭넓은 대화를 통해 국민적인 화합과 단결을 이루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여야정이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아나간다면 국가적 현안들을 슬기롭게 해결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그동안 정치권에서 필요성을 제기해 온 정당대표들과의 고위급 회동이 조속히 이루어질 수 있기를 다시 한 번 제안 드린다. 이 자리에서 경제회복, 민생안정 등 국정현안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함으로써 국민 여러분께 희망을 드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어 기업인들에게 일자리를 비롯한 경제상황이 너무 어렵다다시 한 번 과감한 투자 확대와 혁신을 통해 일자리 창출과 경제회복에 선도적인 역할을 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황 권한대행은 세계 각국은 미래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데 우리나라만 뒤처지는 것은 아닌지 하는 걱정이 크다저는 우리 국민의 저력을 믿는다. 지금의 위기를 잘 극복해낼 수 있다고 확신한다. 정부도 흔들림 없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