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급 이상 여성공무원 10년만에 5배로 확대"

행정부 전체 여성 공무원은 2배 늘어

5급 이상 행정부 여성 공무원이 10년 만에 5배 이상으로 확대되며 국가정책을 입안하고 추진하는 과정에 여성의 역할이 커졌다.

행정안전부는 행정부 일반직 5급 이상 여성 공무원이 2000년 420명에서 2010년 2143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5급은 315명에서 1700명으로 증가했고 4급은 88명에서 392명으로, 3급 이상은 17명에서 51명으로 늘었다.

이 기간 행정부 일반직(행정, 기술직군) 전체 여성 공무원은 1만2878명에서 3만324명으로 2배 남짓 늘었다.

5급 이상 여성 공무원이 크게 늘어난 배경은 공무원 시험 여성 합격자 비율 상승이다.

2000년부터 2010년 사이에 행정고시 행정·공안직 합격자의 여성 비율이 22.5%에서 47.7%로 상승했고 기술직도 6.4%에서 22.1%로 올라갔다.

특히 외무고시의 경우 20%에서 60%로 높아졌다.

이에 따라 1996년 도입된 여성채용목표제가 양성평등채용제로 바뀌었고 일부 직렬은 남성이 혜택을 보기도 한다.

정부는 여성의 공직진출이 늘어남에 따라 출산과 육아를 지원하고자 정부청사 어린이집을 2곳에서 10곳으로 확대했고 육아휴직 대상을 1세 미만에서 만 8세 이하로 넓혔다.

박재민 행안부 성과후생관은 “정부는 공직에 들어온 여성들이 일과 가정을 병행하며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가정친화적인 근무환경을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