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본, "병·의원 신속항원검사 확진 인정 당분간 유지"

종료시점 유행상황 지속 모니터링해 향후 결정

URL복사

당초 13일까지 종료 예정이었던 동네병원에서 받는 신속항원검사를 코로나19 확진으로 인정하는 체계가 당분간 유지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의료기관의 전문가용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 확진 인정’ 조치를 연장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중대본 관계자는 “유증상자 대상의 의료기관 신속항원검사 확진은 신속한 검사와 치료 연계를 위해 도입한 것이다. 양성예측도가 최초 도입 당시인 3월 14일 때와 큰 변화 없어 추가 연장이 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양성예측도는 검사결과 양성으로 판정된 사람 중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실제 양성이 나온 비율이다. 신속항원검사 확진 도입 당시 92.7%에서 4월 첫째주 94.3%, 4월 둘째주 91.4%, 4월 셋째주 92.2%, 4월 넷째주 94.1%로 90%대를 유지하고 있다.

 

이에 중대본은 당초 5월 13일까지 한시적으로 의료기관 신속항원검사 양성 결과를 확진으로 인정하던 것을 연장해 시행하기로 했다. 

 

한편 중대본은 향후 신속항원검사 확진을 종료하는 시점은 코로나19 유행상황 변화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면서 결정할 계획이다.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