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 사칭 보이스피싱 여전"...전화금융사기 민원 급증

3년 1개월 간 1만9487건 발생

URL복사


#보이스피싱 전화가 와서 주민번호와 계좌번호, 계좌 비밀번호를 가르쳐 줬고 이후 이들이 온라인으로 제 명의를 도용해 알뜰폰을 무단 개통했습니다. 아무런 피해가 없도록 도용된 번호를 빨리 해지해 주시기 바랍니다.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해 지연인출제도가 운영되고 있으나 자동화기기에만 해당되고 인터넷 뱅킹에는 적용되지 않고 있습니다. 보이스피싱 수법이 다양해지고 피해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인터넷 뱅킹도 자동화기기처럼 지연인출제도를 도입했으면 합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설 명절 이후 전화금융사기 관련 민원이 급증하는 패턴을 보임에 따라 관계기관에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관련 민원예보를 발령했다.

 

경찰청에 따르면 2019년 1월 이후 약 3년 1개월 간 수집된 보이스피싱 관련 민원은 총 1만9,487건으로 향후 급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금융감독원에 조치를 세우도록 했다.

 

금융감독원에서 발표한 보이스피싱 주요 사기유형은 ▴메신저상에서 지인을 사칭해 송금 요구 ▴인터넷 뱅킹을 이용해 카드론 대금 및 예금 등 편취 ▴전화통화를 통해 텔레뱅킹 이용정보를 알아내 금전 편취 등으로 나타났다.

 

권익위는 보이스피싱 피해 발생 시에는 경찰청, 금융감독원, 송금·입금 금융회사의 고객센터에 즉시 피해사실을 신고해 지급정지 신청을 하도록 했다. 또한 금융감독원 '개인정보노출자 사고예방시스템'에 개인정보 노출사실을 등록하고 명의 도용된 계좌와 휴대전화의 개설 여부 조회, 가까운 경찰서(사이버 수사대)를 방문해 사건사고사실확인원 발급 등으로 대응하도록 했다.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