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서울특별시 강서구, 부패방지 시책평가‘우수기관’

국민권익위원회 2020년도 평가 결과 2등급 획득하며 우수기관 선정

URL복사

 

(한국국정일보) 서울특별시 강서구는 국민권익위원회가 실시한 2020년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2등급을 획득하며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9년도 평가 결과(4등급)에 비해 두 단계 크게 향상된 결과로, 구 차원에서 반부패·청렴 시책을 적극적으로 이행한 노력이 반영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부패방지 시책평가는 국민권익위원회가 지난 2002년부터 매년 청렴도 측정과 함께 공공기관의 반부패 정책 노력과 효과를 평가하는 것이다.


올해는 중앙부처, 지방자치단체, 공직유관단체 등 총 263개 기관을 대상으로 2019년 11월부터 2020년 10월까지의 각 기관별 부패방지 추진 실적이 종합적으로 평가됐으며, 결과는 기관별로 5개 등급(1~5등급)으로 분류됐다.


평가 결과 구는 ▲반부패 추진계획 수립 ▲부패방지 제도 운영 ▲반부패 정책성과 ▲반부패 정책 확산 노력 등 4개 부문에서 우수한 점수를 받으며 총 85.43점으로 2등급을 획득해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특히 고위공직자의 반부패·청렴교육 100% 이수, 청렴교육 강사 양성, 반부패·청렴 거버넌스 활동 등 적극적인 반부패·청렴 시책 이행 노력이 높은 평가를 받아 ‘부패방지 제도 운영’과 ‘반부패 정책 확산 노력’ 2개 부문에서 100점 만점을 획득했다.


구는 이번 평가 결과에 그치지 않고 올해도 부패방지 시책이 청렴도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노현송 구청장은 “이번 성과는 전 직원들이 청렴하고 공정한 구정 운영을 위해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구민에게 신뢰받는 부패 없는 청렴한 강서구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뉴스출처 : 서울특별시 강서구]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