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미국 차기 정부와 미래지향적 경제협력 파트너십 구축”

관계부처 합동 ‘美 대선에 따른 경제 파급영향 및 대응방향’ 마련

URL복사

정부는 미국의 신정부 출범을 계기로  ‘확고한 한미동맹’과 ‘새로운 협력기회 확대’를 중심으로 미국 차기 정부와 미래지향적 경제협력 파트너십을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친환경·보건·바이오 등 미래지향적 분야에서의 경제협력 방안을 구체화함으로써 기회요인을 극대화하고  미중 분쟁·녹색전환 촉진 등 당면과제들에 대해선 선제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또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중심으로 경제분야 범부처 신속 대응체계를 통해 미국 차기 정부 출범 전후로 관련 동향을 모니터링하고 국내외 파급영향을 분석, 세부 대응전략을 마련하기로 했다.


정부는 12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美 대선에 따른 경제 파급영향 및 대응방향’을 발표했다.


미국 차기정부의 정책방향을 보면 먼저 ‘친환경 투자 확대’가 눈에 띈다.


바이든 행정부는 2050년까지 100% 청정에너지 경제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미국내 10년간 5조달러 이상의 투자 계획을 갖고 있고 기후변화 R&D에도 10년간 4000억달러를 투자할 방침이다.


정부는 이러한 요인들이 그린뉴딜 분야 협력 강화의 기회요인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정부는 한미 양국의 그린뉴딜 주요 투자분야(친환경차, 태양광, 연료전지 등)를 중심으로 협력·교류를 강화하고 태양광, 연료전지, 친환경차, 탄소포집기술 등  핵심분야에 대한 공동 R&D 및 시범사업 발굴을 추진 하기로 했다.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