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최근 3년간 피해액만 1조 3,592억

김용판 의원 “보이스피싱 범죄자에 대한 엄하고도 단호한 처벌 필요”

URL복사

갈수록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범죄 수법이 진화하고 치밀해지면서 그 피해가 매년 급증하고 있다. 최근 3년간 피해액만 무려 13,592억 원에 달하고, 지난해 하루 약 200건의 보이스피싱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대구 달서병)27일 금융감독원으로 제출받은 최근 3년간 보이스피싱 피해건수자료에 따르면 총 192,752건이 발생했으며, 연도별로 보면 201750,013, 201870,251, 201972,488건으로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이스피싱에 따른 피해액은 20172,431억 원, 20184,441억 원, 20196,720억 원으로 3년 사이 약 2.8배가 증가했으며, 유형별 피해액은 최근 3년간 대출빙자형이 9,410억 원, 기관사칭형이 4,182억 원으로 두 유형 모두 증가 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보이스피싱은 어려운 시기에 시민들을 대상으로 범죄를 저지르는 질 나쁜 범죄로 엄하고도 단호한 처벌이 필요하다.”영국의 사기정보분석국처럼 경찰청에 모든 사기범죄에 대하여 통합대응할 수 있는 전담부서를 마련해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