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효성 없는 청년농업정책, 10년간 79.3% 급감”

위성곤 의원, “청년농 육성 정책의 실효성 의문”

URL복사

40세 미만 청년농가 경영주가 20196,859가구로 20171만명 밑으로 떨어진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 서귀포시)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40세 미만 농가 경영주는 201033,143명에서 2019년 기준 6,859명으로 무려 79.3%나 급감했다.


지역별 감소율을 살펴보면 최근 10년 새 청년 농가 경영인구 감소율이 가장 높은 곳은 대전으로 2010292명에서 2018년 이후 0명을 기록하여 100% 감소했다. 이어서 충청남도 87%(3,959545), 경기도(4,712712), 경상남도(3,476532), 울산(36755)이 각각 85% 감소했다.


위성곤 의원은 농림부는 청년농 육성을 위해 영농정착자금 지원 및 기술교육 등을 연계 지원하여 건실한 영농창업을 육성하겠다는 목표로 정책을 펼쳐왔지만 이번 결과를 보면 지금까지의 정책 실효성에 대한 의문을 갖게 한다.” 면서 젊은 후계농업 인력 양성을 위해 보다 획기적인 대책마련이 필요한 시점” 이라고 말했다.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